40대 도박중독자에게 ‘테러’ 당한 필리핀 우리카지노

지난 2017년 6월 2일 새벽, 필리핀 마닐라의 유명 우리카지노에서 발생한 총격·방화사건은 사상 최악의 우리카지노계열 참사로 기록되고 있다. 하지만 이 사건은 요지경 같은 이야기를 많이 남겼다.

필리핀 마닐라 현지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6월 2일 오전 0시께(현지시각) 마닐라 중심지의 리조트월드 마닐라 카지노 건물 2층에서 현지인 제시 카를로스(43)가 총격과 방화를 일으켜 한국인 1명을 포함, 37명이 사망하고 7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건이 종료된 뒤 오스카 알바얄데 마닐라 지방경찰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총격 방화범 카를로스가 세 아이의 아버지로, 전 재무부 직원이라고 밝혔다.

카를로스는 카지노에서 하루에 4만 페소(100만 원)이상 베팅하던 도박중독자였고, 은행부채만 400만 페소(1억 원)에 달했으며 사채는 이보다 훨씬 많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화범 카를로스는 재무부에 근무하던 세재전문 공무원이었으나 더킹카지노에서 도박으로 날린 부채 등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공직자 재산 불성실 신고) 사실이 밝혀져 해고되었다.

또한 더나인카지노에 중독된 그는 2017년 4월 3일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필리핀유흥게임공사(카지노 공기업)에 의해 모든 우리카지노 출입이 금지되었다. 그의 자동차와 가족의 재산은 모두 처분한 상태라서 재산이 한 푼도 없는 처지였던 것이다. 

알바얄데 청장은 “이번 사건은 테러 공격이 아니라 도박 빚에 빠진 한 남성의 단독 범행이었다. 카를로스는 범행 후 1억 1300만 페소(약 26억 원)에 달하는 카지노 칩을 훔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이 호텔의 5층 객실에서 불에 타 숨진 채로 발견됐다.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사건 직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를로스의 아버지 페르난도는 사건직후 “아들이 재정난을 겪고 있었지만, 정신질환은 없었다”며 “범행에 사용한 총기를 어디에서 구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